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지역정당, 사회적 약자 대변자 돼야”정의당 양평군위원회 운영위원 워크숍 개최

정의당 양평군위원회(위원장 유상진)는 지난 2~3일 용문산자연휴양림에서 ‘지역사회에서 정당활동가의 역할과 활동 방안’을 주제로 운영위원 워크숍을 가졌다.

이날 워크숍은 ‘더좋은지방자치연구소’ 이동영 소장의 초청강연과 질의응답․토론을 진행한데 이어 각 영역별 사업방향과 계획에 대한 밤샘토론을 펼쳤다.

이동영 소장은 강연에서 “앞으로 지역정치가 지역위원회에서 지구당 체제로 개편되는 법안 추세에 맞춰 그에 대응할 조직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지역위원회의 활동은 지방정치와 민생의 거점으로 시민생활의 주요한 사회경제적 갈등, 이슈 등을 제기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약자를 구체적으로 대변해 대안정당으로 자리매김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지난달 3일 유상진 신임위원장을 선출한 정의당 양평군위원회는 조직을 4개 부문위원회와 1개 특별위원회, 1국 4팀으로 확대 개편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각 부문위원의 앞으로의 사업계획이 폭넓게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관계자는 “정의당은 지역 대표정당으로서, 또한 제1야당으로 약진하기 위해 더욱 역동적인 지역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