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군립 서종어린이집 전 원장, 1억7000만원 공금 횡령내부고발로 밝혀져… 군 감사시스템 점검 필요

군립 서종어린이집 전 원장이 약 1억7000만원의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직무정지 및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5일 열린 양평군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밝혀졌다.

양평군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군립 서종어린이집을 수탁 운영한 A씨는 직원들의 4대 보험료와 퇴직적립금을 납부하지 않았고, 급․간식비, 교구구입비 등을 체불하는 등의 수법으로 1억7000만원 상당의 공금을 횡령했다.

군은 지난 5월 어린이집 직원들의 내부고발에 의해 사태를 인지했고, 자체 감사를 통해 A씨의 공금횡령 혐의를 확인했다. 군은 지난 6월 A씨에게 직무정지를 통보하고 곧바로 양평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주민복지과 여성보육팀은 매년 자체감사를 통해 어린이집을 관리하고 있지만, 이런 상황을 전혀 감지하지 못했다. 군 담당자는 “군내 어린이집 관리를 1명의 직원이 담당하는데, 직원 월급 정산하는 업무만으로도 버거운 상황”이라며 “전문적인 감사능력을 갖춘 것도 아니라 위탁기관에 대한 감사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군 담당자에 따르면 10개 국공립어린이집과 59개 민간어린이집의 관리를 주무관 1명이 담당한다. 매년 자체적으로 감사를 실시하지만 제대로 된 점검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이 담당자는 “우리 부서에만 해당하는 사항은 아니다. 감사 전문성을 갖춘 직원으로 구성된 전담 감사팀이 군 전체 기관에 대한 전문적인 감사로 부정․부패와 행정지도를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문제점 2018-09-16 00:39:00

    문제가 또 있을수도 있다.
    유치원 운영에 전혀 관계없는 이장협의회장도 운영위원장직 오래된 교사들도 교체해야한다.아이들 급식도 영양사가 아닌 일반 주민이 식당을 운영함.
    국 공립 어린이집 관리를 민.관이 수시로
    감독하는 시스템이 되어야 한다.
    양평군수님은 시정 조치해서 아이들을 마음놓고 보낼수 있기를 바란다.   삭제

    • 부패방지 2018-09-12 09:02:15

      모든 어린이 집에서 점부로부터 예산을 받을때는 4대보험 완납증명서를 제출하면 4대 보험료를 횡령하는지 여부는 즉시 알 수 있지 않을까요?
      지금부터라도 그렇게 하면 돼겠네요
      관급공사 후 공사비를 청구할 때는 4대보험료 완납증명서를 제출하고 있지요   삭제

      • 2018-09-07 14:23:27

        대대적인 조사가 필요합니다
        금전적인 문제와 더불어 교사들을 대하는 원장의 갑질 또한 심각한 수준입니디.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사회서비스원에 어린이집이 반드시 포함되어
        보육교사들의 감정노동을 줄이고
        처우개선과 함께 교사들에게도 원장이 될 수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형평성에 맞습니다   삭제

        • 충주국공립도 감사하라 2018-09-07 13:46:45

          이번 기회에 대대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 원장들 감사했으면 합니다.
          특히 충북 충주시 그리고 국공립어린이집 위탁을 없애고 말그대로 나라가 운영해야한다 생각합니다.
          위탁은 나라가 준 민간이니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