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 복포리‧증동리 주민, “숨 쉬기가 무서워요일진아스콘, 발암물질 기준치 5000배 이상 배출
양서면 복포리 소재 일진레미콘‧아스콘 공장

“밤낮을 가리지 않고 내뿜는 악취와 매연, 분진과 소음으로 인해 숨 쉬는 것이 공포다.”

양서면 복포리 소재 일진레미콘‧아스콘 공장(이하 일진아스콘)이 특정대기유해물질 다환방향족 탄화수소가 기준치보다 5000배 이상 검출돼 경기도로부터 지난달 26일 폐쇄명령 처분사전통지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일진아스콘은 악취·매연·분진·소음 등으로 인해 그동안 주민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돼왔는데 경기도 환경안전관리과의 이번 조사로 주민피해가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

경기도 환경안전관리과는 지난 5월14일 일진아스콘의 시료를 채취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달 4일 검사결과 다환방향족 탄화수소가 기준치(10ng/㎥)의 5000배 이상 검출됐다고 밝혔다.

다환방향족 탄화수소(PAHs)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센터(IARC)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인 벤젠 등의 각종 발암물질과 신경 독성물질 등 인체에 특히 해로운 유해물질을 통칭하는 용어다. 주로 선박폐유나 공장폐수 등에서 나오는 난분해성 탄화수소 성분으로, 암 또는 돌연변이를 유발하는 독성이 강한 물질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대기환경보전법상 특정대기유해물질로 분류돼 시행령에 의해 설치허가를 받아야 한다. 일진아스콘은 해당물질 미 배출시설로 신고한 상태이나 5000배 넘게 배출하고 있어 관련법에 의해 폐쇄명령 행정처분 규정이 적용됐다.

일진아스콘 측은 “문제의 물질이 나온다는 것을 최근에 알게 돼 전문업체에 맡겨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분석이 끝나는 대로 법적 기준에 맞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해명했다.

도 환경안전관리과는 오는 16일까지 사업자에게 의견서를 제출할 것을 통보했다. 사업자 의견 수렴 및 일진아스콘이 요청할 경우 법무담당관과 함께 청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서면 복포리‧증동리 주민 110명은 지난 2일 경기도와 양평군에 주민 공동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다. 주민들은 진정서에서 “국내 타지방 사례에서도 아스콘공장의 폐해가 드러났다”며 일진아스콘의 공장가동 중단 및 이전은 물론 주민피해를 철저히 조사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일진아스콘에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진행할 뜻을 밝혔다.

김주현 기자  jhki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복포리사랑 2018-07-30 21:55:34

    아니 일진아스콘이 이렇게 파렴치해도 되나!
    복포리 증동리 주민 암 걸려 죽게 만들고도 돈벌이에 혈안이냐?
    내가 아는 주민만 벌써 두분이 암으로 돌아가셨다.
    당장 공장 폐쇄하라.
    1급 발암물질 기준치의 5000배 내뿜으며 살인을 계속하는 일진아스콘 사장은 자폭하라.
    양평의 얼굴에 똥칠하는 일진아스콘은 스스로 떠나라!
    더이상 못살겠다.   삭제

    • 복포리 행님 2018-07-22 13:14:16

      일진 아스콘 아그들은 싸가지도 없지만 아직도 주변 주민들한테 뭔짓을 했는지 반성도 없습니다.
      1급 발암물질을 5.000배나 19년동안 내뿜고도 당당합니다...
      일진 직원들아~~
      느그들 모두 암걸려 죽기전에 문닫고 떠나거라~~   삭제

      • 양평대군 2018-07-16 17:38:29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잔뜩 모여 살고 있는
        물 맑은 고장에 이 무슨 개뼈다귀 핥다가 벼락 맞을 짓들이냐!
        사업장 당장 폐쇄해라
        나사 몇개 끼워놓고 이젠 괜찮다고
        은근슬쩍 재가동 하지 말어라.   삭제

        • 증동리 촌놈 2018-07-16 15:23:43

          물맑고 공기좋은 양평....
          개뿔....
          일진 아스콘 때문에 이젠 노이로제가 걸렸습니다..
          영구 페쇄나 이전을 해야합니다.
          아니면 일진 아스콘 회장놈도 아스콘 공장에서 살라고 해야합니다..
          국회의원을 동원하여 한국에선 아스콘 생산 자체를 못하도록 법을 만들어야 합니다..   삭제

          • 증동리주민 2018-07-14 10:18:54

            아스콘 공장에서 대략 2키로 떨어진 지역에 사는데 창문을 못 열고 잡니다 새벽과 아침에 냄새가 심하게 나서요 언제 냄새가 들이 닥칠지 몰라 문 닫고 자요 2키로 떨어진 곳도 이런데 가까이 사시는 분들은 오죽할까요 그 근처에 어린이집도 있죠? 물맑은 양평 이라더니 아스콘 공장에서 강까지 거리도 얼마 안되던데 강물과 그 주변 식수는 괜찮은지 궁금하네요   삭제

            • 김명선 2018-07-14 09:42:40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모지역의 아파트 단지 마을도 아스콘 공장으로 고통 받다가 아스콘 공장이 폐쇄 되었더군요 그런데 그 공장에서 시설 확충하고 재가동 준비중이라 기사 났더군요 추적60분에도 며칠전 방송 되었구요
              양평신문 기사를 정독해보니 여기도 시설 보강하고 재가동 할 것으로 보여요 특히 주변 지역 자녀 키우시는 분들은 같이 분노하고 행동하셔야 될일이라고 생각해요   삭제

              • 김명선 2018-07-14 09:38:59

                아스콘 공장에서 반경 오키로 정도를 발암물질 영향권이라고 하는 기사를 봤어요 사실 악취가 심한 날은 국수역과 아신역 이상까지 냄새 나는 걸 직접 차타고 다니며 확인했고 악취가 나는 날은 어김없이 굴뚝에서 연기가 올라오고 부지런히 트럭이 다니더군요
                5000배 이상 발암물질을 배출 시켰다는 건 지역주민을 기만하고 얼마나 만만하게 봤으면 저랬을까 란 생각 밖엔 안듭니다 그리고 단속에 걸린게 이번 뿐만이 아니고 미세먼지 배출 관련으로 도 신문에 났더라구요   삭제

                • 김철우 2018-07-13 22:47:45

                  정말 이기회에 영구폐쇄, 혹은 이전하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공기좋은곳 찾아 왔는데 발암물질 5000배라니요!!!! 매일 타이어 태우는 냄새가 났었는데 그게 다 발암물질였다니.. 모두 힘을 합쳐 "폐쇄.이전"의 목소리를 냅시다. . 다환방향족탄화수소가 없어져도 또다른 유해물질이 나올지 어떻게 아나요...얼마전에도 일진아스콘이 미세먼지 배출로 뉴스에 났던데 지금또 이러는거 보면 공장이 돌아가는한 앞으로도 뻔합니다. 예전엔 주민이 얼마 없어서 그냥 넘어갔는지 몰라도 이젠 자고일어나면 주택들이 들어서는데 주민피해가 엄청날겁니다.   삭제

                  • 청계리주민 2018-07-13 18:51:36

                    충격입니다. 청계리 주민으로 군청에 아스콘 냄새 관련해서 민원을 제기했으나 돌아오는 대답은 성의 없는 답변뿐이었습니다. 군청은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하는 것 같더군요. 이 기회에 확실히 폐쇄가 이루어질 수 있게 힘을 모았으면 합니다.   삭제

                    • 주민 2018-07-13 17:34:01

                      헐,,당장 폐쇄해야죠 안그래도 지나갈때마다 생각하고 그쪽에서 나온차들이 이차선에서 1차선으로 가고 유턴고 막하는거보고 무서웠는데 ,,,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