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선교 군수 선거중립 지켜야”김 군수, 남경필 후보와 시장서 주민들 만나

김선교 군수가 양평 자유한국당 후보 합동유세장 인근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함께 주민들 만나는가 하면 면사무소 및 기관․단체 등을 돌며 퇴직인사를 다니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입장을 내고 김 군수의 관권․불법선거를 당장 멈추라며 경고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후보 합동유세가 열린 지난 8일 유세장 맞은편인 양평물맑은시장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와 유권자를 만나고 있는 김선교 군수.

김 군수는 지난 8일 오후 2시께 자유한국당 후보 합동유세가 열린 양평시장을 찾아 유세장 맞은편에서 유세장을 찾은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유세를 경청했다. 약 30분 후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유세장에 도착해 시장을 돌자 김 군수는 남 후보와 함께 약 5분간 동행했다.

민주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군수는 최근 퇴직인사를 한다는 명목으로 12개 읍·면사무소 직원들과 회식자리를 가졌고, 군내 기관들을 방문하는 등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를 두고 각 정당에서는 관권선거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양평 정의당 선거캠프는 지난 9일 성명서를 발표해 “여전히 현직 군수라는 간판을 달고 있는 상황에서 해당 유세장에 모습을 드러냈고, 함께 인사를 시키는 행위 등은 공직자가 보여야할 선거 중립의 의무에 반한다는 의혹을 일으키기에 충분한 상황”이라며 “자기 권력 지속을 위한 후임 권력 챙기기라면 세습이란 단어를 피하기 어렵고, 소속 당 윗선 줄대기 행보라면 이는 군민을 부끄럽게 하는 행위일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선거 때일수록 더욱 자중자애 하는 것이 옳다”고 비판했다.

양평 더불어민주당 선거 캠프도 지난 9일 보도 자료를 통해 “최근 마을이장 관련 불법선거 정황이 속속들이 포착된 가운데, 현직 군수가 특정 정당인 자유한국당 한 후보의 유세현장에 나타난 것을 두고 군민들은 불편한 속내를 토로했다”며 “타 정당 선거대책본부와 공동 대응할 전략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 제9조1항 ‘공무원의 중립의무 등’은 ‘공무원 기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자는 선거에 대한 부당한 영향력의 행사 기타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날 김 군수는 휴가를 사용해 유세현장에 나왔지만 이와는 무관하게 공직자는 어떤 상황에서도 선거에 관여할 수 없다. 비록 김 군수가 당협위원장을 겸하고 있다하더라도 그가 공직자라는 신분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선거에서 중립을 지켜야 한다.

양평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사건을 신고 받고 현재 조사 중이라는 입장만 밝혔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선거 2018-06-21 21:40:47

    김군수님 선거 중립을 지키셨으면 하는
    바랩이였으나 올린하셨더군요.
    중립을 지키셨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이제 어찌할지 정당선자가 얼마만큼
    공명정대한 군정을 펄처나갈지가 광건입니다
    군민 오두가 지켜보겠습니다.
    끼리끼리 갑질 논란으로 인해 낙선됐다고
    봅니다.당선자들은 두루두루 살피면서
    초심 일치마시고 공정한 군정을 펄처주셔야
    한다고 봅니다.   삭제

    • Bluewind 2018-06-13 17:15:16

      양평군민이라면 당신이 한일을 모르는 사람이 없죠!!
      적폐청산 양평도 이제 시작해야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