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18 지방선거 NOW양평정가
양평선관위 주최 ‘군수후보 방송토론회 및 연설회’

양평군선거방송토론위원회는 지난 5일 남양주시 1청사 다산홀에서 양평군수 후보자 토론회 및 연설회를 진행했다.

지난 5일 열린 양평선관위 주최 군수후보 토론회에서 후보자들 모습.

이날 토론회는 정동균(더불어민주당), 한명현(자유한국당), 김승남(바른미래당), 유상진(정의당), 김덕수(무소속) 5명의 후보자와 1시간30분간 토론을 진행하고, 이어 유강렬․신희동 무소속 후보자의 연설로 진행했다.

5명의 후보자 토론회는 후보별 기조연설, 공통질문, 후보자 공약발표, 각 후보자 자유질문 후 보충질문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은 먼저 ▲외부 인구유입 정착방안과 기존 주민과의 화합 ▲문화·관광산업 활성화 방안 ▲오폐수처리용량 확대 계획 및 각종 규제 완화 방안 등 3가지 사회자 공통질문이 진행됐다. 이어서 각 후보자가 공약을 발표(2분)한 뒤, 타 후보가 질문을 하면 답변하는 순서가 이어졌다. 질문내용은 ▲김승남 후보 용문 제2청사 구체적 방안 ▲한명현 후보 청렴도 극복 방안 ▲김덕수 후보 사격장 이전 문제 ▲유상진 후보 대중교통 공약 협의 상황 ▲정동균 후보 수질관련 도덕성 문제 등이 나왔다.

토론에 이어 유강렬․신희동 무소속 후보에 대한 연설이 각각 10분씩 진행됐다.

신희동 후보는 “양평군의 지역 내 소득이 1671만원에 불과하다. 군수가 된다면 이를 2배로 끌어올리고, 군 예산도 1조원으로 올리겠다. 동부권 특성화 대학 유치, 원주민-이주민 갈등 해결, 노인회관 1일 2식 등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유강렬 후보는 “군수가 된다면 용문산 정상 일대에 일본인이 박아놓은 수많은 철심을 다 제거해 용문산을 원래 상태로 복구시키겠다. 전통시장 활성화, 양평군 직영 복합형 광장시장 건설 등 민생경제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