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정석, “도 넘은 허위사실 유포에 단호히 대처할 것”건축주 “양평 60년대 분위기, 불법 판 쳐”
홍정석 후보, 댓글 유포자들 경찰에 고발

롯데마트 인허가 게이트와 관련해 홍정석 1선거구 경기도의원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무고를 주장했다. 홍 후보는 댓글을 유포한 일부 누리꾼을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홍정석 후보가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 중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 15일 홍 후보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애초 롯데마트 2층에서 열기로 했지만, 롯데 측이 “사전 협의가 없어 불가하다”고 해 기자회견은 결국 마트 앞 인도변에서 시작한 뒤 인근 카페에서 진행됐다.

홍 후보는 “당시 힘없는 민주당 도의원이었고, 안 대표는 물론 누구에게도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는데 이 사건과 연루됐다는 댓글이 달렸고, 상대 당에서는 이 댓글을 마치 내가 돈을 받은 것인 양 유포하고 있다”며 “안 대표와 통화에서 나의 무고를 밝히는 내용이 나왔고, 오늘 기자회견에도 참석해달라 요구했지만 결국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댓글을 단 사람과 퍼 나른 일부 네티즌을 선거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고, 안 대표 또한 법률 검토를 통해 고발할 예정”이라며 “무고한 나를 비방해 선거에 이용하려는 자들에게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번 사태에 대해 “더 안타까운 것은 양평에 이러한 음습한 부당거래 관행이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는 사실이다. 퇴직공무원 출신들이 오랫동안 지방권력을 잡고 있고 그 권력에 기생하면서 이익을 챙겨가는 고질적 병폐가 이 일을 기점으로 반드시 고쳐지길 희망한다”며 “사법당국과 선관위는 선거 이전에 진실이 규명될 수 있도록 발 빠른 수사와 조치를 취해주길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언론사 안 모 대표에게 돈을 건넸다는 롯데마트 건축주 김아무 대표와 당시 롯데마트 직원이 동석해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등 홍 후보에게 힘을 실어줬다. 김 대표는 “건축사업으로 전국을 다녔지만 양평은 60년대 분위기라 놀랐다. 군청 인허가 담당이 설계업체를 소개하고, 언론사 대표가 로비를 한다며 돈을 요구하는 행태가 만연했다”며 “지난 5년간 이 3명에게 너무 많이 당했다. 법적 처벌을 각오하고 진실을 밝히고자 나섰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현재 고소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 힘들다”면서 “기자들이 사건의 정황을 살펴 진실을 밝혀 달라”고 말했다. 당시 왜 안 대표에게 금품을 줬냐는 질문에 김 대표는 “안씨가 사무실로 찾아와 군청 고위층과 정치인과 통화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 모두 안 대표에게 쩔쩔 맸다. 그 모습을 보고 안씨가 힘이 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사건을 조사 중인 양평경찰서 관계자는 “다음 달까지는 조사를 마무리할 예정이고, 현재로서는 어떤 내용도 공개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박이냐 홍이냐 2018-05-21 00:29:21

    박. 홍 둘다 싫은데
    그래도 그나마 박보단 홍이 되는게   삭제

    • 흉측해 2018-05-20 17:54:27

      허허 이사진이 온데 도배를 했는데 흉측합니다.
      당당하고 차분하게 해명하면 되지 왜 저러죠?
      좀 오버하는것 같군요.
      정치4년 했다면서 내공이 부족한것 같아요.
      이사진과 웃는 사진보니 아수라백작이 생각납니다.   삭제

      • ㅋㅋㅋㅋㅋ 2018-05-20 10:28:19

        ypn앞에서 해야지
        왜 롯데앞에서하지?
        번지수를 잘못찾은거같네
        협박하는건가........
        가정도 번지수를 잘 찾길.........   삭제

        • 양평인 2018-05-19 21:32:05

          지방에 양아치신문
          그렇게 군수홍보에 혈안이되더니
          결국 양아치짓해서 돈받아쳐먹고 덤탱이씌우니?   삭제

          • 힘없는 민주당도의원이라 2018-05-19 09:59:10

            당시에 힘없는 민주당 도의원이었다고요. 허~
            바른미래당이 더 힘없을텐데 공약 지킬수 있을까요?
            그리고 YP 안대표가 이런 터무니없는 소릴 왜 했을까요? 결백하다면 안대표를 고소하세요. 그사람이 발원지군요.   삭제

            • 홍정석당선 2018-05-19 08:56:49

              홍정석 관심 없었는데 완전 멋짐.
              적어도 적폐가 도의원 되는거 보다 낫겠지   삭제

              • 빨른조치 2018-05-19 04:59:58

                결창쪽에서는 치우치지 말자.
                다음달이 아닌 오월안에 결백함을 내 놓아야한다.
                억욱함을 호소하는 홍정석의원 똑 부러지고
                도비예산을 잘 가저오고 민원해결을 잘 하는
                홍정석후보입니다.
                아무리 상대당이라 이렇게 짓히는 것은 양평유권자들이 표심으로 판단할겁니다.
                홍정석화이팅 바른미래당 화이팅!
                6월선거는 1일등은 3번입니다.   삭제

                • 아쉽읍니다. 2018-05-18 17:41:59

                  ""양평은 60년대 분위기라 놀랐다""
                  롯데 대표님의 윗글 내용은 양평을 너무 비하하는 발언인듯 싶어
                  정말 화가 납니다.나는 60년대를 겪어보지 못한 사람이고, 그때는 정말 여러가지로 우리나라가 형평없었다는 어르신들의 말씀만 들었는데 그렇게 형평없는 양평에서
                  무엇을 취하려 양평서 사업을 생각하셨는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지금이 2018년인데 얼마나 앞선분인지는 모르겠지만,60년전이랑(1960년대)
                  양평을 비교할수 있단 말씀이신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