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오빈역 인근에서 10대 남성 열차에 치여 사망관계당국 자살로 추정

10대 후반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5일 새벽 5시27분께 오빈역 오빈터널 부근에서 열차에 치여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양평소방서와 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선로에 선 채 달려오는(상행선) 열차를 보고 양 손을 들어 올린 채 움직이지 않았다. 5시47분께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는 양평병원으로 후송, 응급처치를 실시 했으나 6시45분께 사망했다. 관계당국은 일단 자살로 추정하고 사망자의 신분을 확인 중이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고인 2018-03-10 18:53:32

    젊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양평군이 얼마나 젊은이들이 살기힘들면 자살했을까 어른들이 생각해볼 필요가있다.
    너무 아까운 나이에 살길이 없으니 극단적인
    행동을 선택했겠네.가여워라.   삭제

    • 민폐 2018-03-06 08:52:24

      뒤질거면 조용히가서 뒤지지
      민폐 끝내주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