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선거 이슈, 진보 ‘적폐청산’ VS 보수 ‘지역경제 활성화’응답자 39.7% 경제 활성화… 적폐청산 22.5%
정의당‧민주당 적폐청산↑,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경제활성화↑

6·13 지방선거의 핵심이슈를 묻는 질문에서 진보성향 응답자는 적폐청산을, 보수성향 응답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선택했다. 이는 정당 및 후보적합도 조사에서도 뚜렷하게 대별됐다. 연령 및 거주기간으로 살펴보면 60대 이상, 20년 이상 거주자들 다수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선택했다. 정치 성향에 따라 주민들이 이번 선거를 어떤 관점으로 대하는지를 잘 보여주는 결과다. 진보적 성향이 강할수록 김선교 군수체제에 대해 불만이 크고, 이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지가 큰 반면, 보수층에서는 현 양평사회의 모순보다 먹고 사는 문제에 집중하는 성향을 드러냈다.

선거이슈를 묻는 질문에서 지역경제 활성화가 전체 응답자 중 39.7%로 1위를 차지했다. 관피아 등 적폐청산이 22.5%, 생활인프라 구축 10.5%, 주민갈등해소 10.2%로 순이었다.

선거 이슈를 정당지지자 별로 분석해보니 뚜렷한 구별점이 드러났다. 정의당 지지자와 민주당 지지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보다 적폐청산 요구가 더 컸다. 정의당은 62.9%(지역경제 22.9%)로 가장 높았고 민주당은 56.9%(지역경제 18.5%)이었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은 경제활성화 55.6%로 높았지만 적폐청산은 5.3%에 불과했다. 지지정당이 없다고 응답한 군민의 경우 경제활성화 42.5%, 적폐청산 16.6%를 나타냈다.

바른미래당은 경제활성화 33.3%, 주민갈등해소 21.5%, 생활인프라구축 17.2%, 적폐청산 9.7% 순이였다. 이는 김승남 지지자들의 응답비율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는데 경제활성화 29.5%, 주민갈등해소 22.7%, 적폐청산 11.4%, 생활인프라 9.1%였다.

지지정당이 없거나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주민들은 경제활성화를 각각 42.5%, 41.2% 선택했고, 적폐창산은 16.6%, 5.9%로 낮게 나왔다.

거주 기간별 선거이슈를 분석해보면 2년 미만 거주자들은 경제활성화 31.3%, 생활인프라 구축 26.6%, 적폐청산 21.9%로 다른 집단에 비해 생활인프라 구축의 비율이 높았다. 도시에서 양평으로 이주한 지 얼마 안 되는 주민들은 달라진 거주환경에서 오는 불편함이 큰 것으로 보인다.

2~5년 거주자들은 적폐청산 33.9%, 경제활성화 32.2%, 생활인프라 구축 13.6%로 나타났다. 이는 양평에 이주해 어느 정도 적응한 뒤 지역에 관심을 가지는 시기로, 실생활에서 다양한 병폐를 직접 겪었거나 언론 등을 통해 알게 된 주민들이 이런 응답을 했을 것으로 풀이된다.

5년 이상 거주자들은 다시 경제활성화 비율이 높아지는데, 한 가지 특이한 것은 주민갈등 해소 응답비율이 5년 이하 응답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이다.

이번 조사는 양평시민의소리의 외뢰로 윈폴이 지난 8일 유무선 ARS 방식(유선전화 RDD 927명+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73명)으로 양평군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 7.5%(시도횟수 1만3391)에 지난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