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헤드라인
차기 양평군수 적합도… 강병국·한명현 박빙6.13 지방선거 여론조사

더불어민주당, 정당지지도↓ 출마예상자 지지도↑

바른미래당 정당지지도·후보적합도 모두 부진

선거이슈… 보수는 '경제활성화', 진보는 '적폐청산'

부동층 여전히 많아… 추가 출마자로 지각변동 예상

지방선거가 4개월 앞으로 다가왔지만 아직 차기 군수후보로 지지할 출마예상자를 정하지 못한 군민(26.6%)이 많은 가운데 자유한국당 군수후보 출마를 선언한 강병국, 한명현 씨가 14.3%로 팽팽한 접전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은 양평에서는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했다. 지방선거 이슈는 경제활성화가 39.7%로 가장 많았으나 진보정당 지지자는 ‘관피아 등 적폐청산’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 상세기사 6,7면

여론조사기관 윈폴이 본지의 의뢰로 지난 8일 실시한 2018년 지방선거 여론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p) 결과 차기 양평군수 적합도에서 자유한국당의 강병국 전 경기도체육회 총괄본부장과 한명현 전 양평군체육회 사무국장이 각각 14.3%로 팽팽한 접전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박현일 군의원이 예상을 깬 13.6%의 높은 지지율로 오차범위 내 삼파전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이번 여론조사 대상 중 60대 이상이 절반(57.6%)을 넘고, 20년 초과 거주자가 응답자 1000명 가운데 482명인 점을 고려하면 젊은층과 이주민의 표심에 따라 다른 양상을 보일 가능성도 충분하다. 전진선 전 여주경찰서장의 자유한국당 입당과 출마 여부, 정동균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지역위원장의 출마와 전략공천 여부에 따라 선거판은 다시 한 번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6·13 지방선거의 관심 이슈를 묻는 질문에는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응답이 39.7%로 가장 많았고, ‘관피아 등 적폐청산’ 22.5%, ‘생활인프라 구축’ 10.5%, ‘주민갈등 해소’ 10.2%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경제 활성화’는 60대 이상, 20년 이상 양평거주자, 자유한국당 지지자에서 응답비율이 높았고, ‘관피아 등 적폐청산’은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지지자에서 높았다. 거주기간, 연령대, 지지정당에 따라 다른 양상을 보여 다양한 지역주민의 요구를 수용하고 상충되는 이해관계를 조절한 선거공약 개발이 필요해 보였다.

정당지지도는 자유한국당이 33.8%로 여전히 1위를 차지했고 더불어민주당 21.7%, 바른미래당 9.5%, 정의당 3.6%, 민주평화당 3.2% 순이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이 19.3%,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5.0%로 조사돼 부동표가 24.3%에 달했다.

이번 조사는 양평시민의소리의 외뢰로 윈폴이 지난 8일 유무선 ARS 방식(유선전화 RDD 927명+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73명)으로 양평군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 7.5%(시도횟수 1만3391)에 지난 1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양평비리척결 2018-02-16 21:35:35

    공무원출신군수되면 또 지들끼리 다해먹으라고 판깔아주는것. 당은 그닥 맘에 안들지만 그나마 제일 능력있고 비리 없을듯한 인물은 강병국인듯.
    실제 여론은 강병국이 한명현보다 월등히 앞서고 있다던데 누군가가 그 여론 오픈을 막는다더군. 믿거나 말거나 ㅋ   삭제

    • 천심 2018-02-16 10:29:19

      짜고쳐라!
      현실을 직시하라!
      민심이 천심이다.
      왕의자리에 있을때가 봄날이지
      자리가 사람만든다   삭제

      • 묵시록 2018-02-16 02:53:36

        체육회 회장 국장 등등 인간적 친화력만 앞장세우고자 노력했던 분들, 양평 군수 되겠다는 생각에 ~ 과연 이 사람 들 머리속에 무엇이 들어있을까 싶다! 인간적 삶에 대한 처절한 고민없는 정치철학 빈곤에서 시간이 지나면 정치꾼만 양상하는 또하나의 표본이 만들어 질것같아 씁슬함이 느껴진다   삭제

        • 반감 2018-02-15 08:54:33

          양평군은 왜 변화지않을까?
          그저 인물이 안되도 그저 짜고치고 단체장들
          일부는 자유한국당에서 현 군수돕기에 급구하고
          6.13은 반드시 확 바꿔야합니다.
          쾌쾌묵은 찌든때를 잘 청소해야합니다.
          군민들이 불신을 갖게하고 분열을 조성하는
          갑질을 청산해야합니다.
          절대로 이번선거는 당색은 날려버리고 인물보고
          투표하는 현명한 양평인이됩시다.   삭제

          • 군민 2018-02-14 11:32:21

            그동안 주구장창 무조건 한나라 새누리만 뽑아대니 지역발전이 될 턱이 있나.
            양평처럼 소외되고 정치인들이 신경 안쓰는 도시 찾기도 힘들다.   삭제

            • 두분 다 미남이시다 2018-02-13 17:05:01

              이건 뭐 두분 다 탤런트 뺨치게 미남이시네. 누구 지지할지 고민된다.   삭제

              • 영구없당은 아닐테데 2018-02-12 19:24:49

                누구는 몰라도 누구를 누가 믿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아무리 사람이 없어도 그렇지
                도 총괄본부장옆에 군사무국장을 같다 놓는다는게 군민에 대한 예의에 맞냐?
                능력으로 보나, 경력으로 보나, 당내 인맥으로 보나...
                어는 정도 수준을 맞춰놓고 밀어야지...
                중앙당 인물관리 수준을 너무 개무시하는 처사로 보여 안타깝구만.   삭제

                • 관찰자 2018-02-12 18:57:03

                  ㅎㅎㅎ 경기도체육회 총괄본부장과 양평군체육회 사무국장이 팽팽한 접전이라?

                  양평군민의 지적수준이 반영된 결과일까?
                  누군가의 꼼수가 반영된 결과일까?

                  바닥여론과 너무도 다른결과라 그냥 웃고 갑니다.

                  추신... 능력있는 군수를 원합니다.   삭제

                  • 군민 2018-02-12 18:53:31

                    윤광신씨는 왜 뺐나요?
                    윤광신씨도 후보자 아닌가요?   삭제

                    • 보통사람 2018-02-12 18:51:37

                      이번에 더불어민주당 군수님출마자도 대단할것입니다. 박현일 군의원님을 13.3%경이적인것입니다. 정동균.박명숙 .전진선.김승남 그리고 여러분들이 있지요. 아직 모르는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입니다. 이번에는 양평에서돌풍을 예고할것입니다. 우리지역에 전라도에서시집온사람들이 얼마나 될까요. 상상도 못하지요. 그리고그사람들남편자식들모두 자기부인과자기어머니 고향을 무시 못하는것입니다. 이번에는 자유한국당 양평에서 힘들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