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18 지방선거 NOW양평정가
정병국, 당원들 요구에도 “통합신당 간다”바른정당 당원들 자유한국당 복당 간청
“한국당 사라져야 진짜 보수 살아나”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정병국 의원(5선, 여주·양평)이 바른정당 당원들의 간곡한 자유한국당 복당 요구를 뒤로하고 통합신당 참여 입장을 확고히 밝혔다. 지역 정가에서는 국민-바른 통합신당(가칭 이하 통합신당)이 합당의 시너지 효과보다 ‘역시너지 효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해 그의 결정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 의원은 지난달 2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정당, 창당 1년에 즈음하여’라는 글을 올려 "이제 우리는 통합개혁이라는 새 길에 들어섰다. 어려울 것이며 힘들 것"이라는 글을 올린데 이어 24일에는 한 일간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당직자·대표자 50여명이 모여서 한국당으로 복당하라고 했다. 하지만 사익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 정당을 원하는 국민의 뜻을 받든다는 원칙을 다시 한 번 생각해달라’고 설득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이 인터뷰에서 밝혔듯이 바른정당 당직자 및 위원장 등 50여명은 지난달 20일 정 의원에게 자유한국당 복당을 요구하는 자필 서명서를 전달했다. 바른정당 관계자는 “다수의 당원들이 한국당 복귀를 요구했지만, 정 의원의 정치신념과 개혁보수의 필요성에 공감해 합당에 함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관계자의 말처럼 모든 바른정당 당원들이 통합신당을 따를지는 미지수다. 이미 바른정당 소속 한 군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고, 당원 중 상당수가 정 의원 결정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미 여주시는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이 모두 탈당한 상태다.

지역 정가에서도 정 의원의 합당 결정으로 통합신당이 힘을 받기보다는 선거 참패로 이어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는 지역의 보수층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선 바른정당을 ‘적폐청산 개혁보수’로 인정하기보다는 여전히 ‘배신자’로 낙인찍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그런 바른정당이 중도적 입장인 국민의당과 합당하면 지지자의 이탈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것이다. 한 주민은 “김덕수 국민의당 위원장은 과거 한나라당에 있다 탈당한 걸로 아는데, 정 의원과 다시 한 지붕에서 잘 살 수 있을지 미지수”라며 고개를 저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보통사람 2018-02-07 17:23:56

    다른국회의원님들은 자유한국당으로 들어가셨는데 끝까지 바른정당에 남아 ㄱ구민의당과통합 했지요. 미래당 앞으로 대단할것입니다. 보수.중도.진보힘이 합쳐지고 수도권과경상도 지역 강원도.충정도힘이 합쳐지는것입니다. 역시 정병국 의원님입니다. 많일에 다음총선에서 김선교군수님과 대결한다면 누구을선택할지 모르지요. 두분이 우리지역에서 너무열심이 하셨고 지역발전에 큰공헌을했기때문입니다.여주시민과양평군민들이 누가더좋은정책으로 승부하는가에 따라 표가 결정나갔지요.   삭제

    • 양평사람 2018-02-03 11:57:54

      지역정세에도 불구하고 소신있게 달려가는 의원님을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