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헤드라인
8개 사회단체, 양평경찰서 이전 청원 추진경기남부청 “이전 불가능하지 않다”
지방선거서 행정타운 다시 떠오르나

양평군 8개 시민단체들이 양평경찰서 이전을 요구하는 청원운동을 펼치기로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더 좋은 대안이 있다면 이전 신축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밝혀 가능성을 시사했다.

양평군이장협의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양평군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 양평군협의회, 양평군 새마을회, 양평군자율방범 기동순찰연합대, 한국자유총연맹 양평군지회, 양평군 주민자치위원회, 양평군 여성단체협의회, 양평군민포럼 등 8개 단체는 지난달 24일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양평군협의회 사무실에서 양평경찰서 신개축 및 이전에 관한 주민청원을 위해 회동을 가졌다.

양평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회동은 지난해 말 새로 부임한 김환권 경찰서장과 단체장들이 가진 간담회에서 한 대표가 이전 신축을 요구했고, 이에 김 서장이 주민의견을 모아주면 상부에 정식 건의하겠다는 답변에서 비롯됐다.

이날 단체장들은 양평경찰서가 비좁아 주민들의 불편이 상당하고 인구 증가도 지속돼 현재 위치에 신축하는 것보다 더 넓은 장소로 이전 신축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장영학 바르게살기 협의회장은 “생활 편의와 행복지수 증대를 위해 양평경찰서의 신개축 진행을 멈추고 군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미래 지향적으로 추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각 단체에서는 주민 의견을 모은 청원서를 작성해 3월 중 양평경찰서에 정식으로 제출할 예정이다.

양평경찰서 청사 문제를 관할하고 있는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실시설계가 진행중이고 내년 착공할 예정”이라면서도 “예산의 범위내에서 더 좋은 대안이 있다면 이전 신축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016년 사업이 결정될 당시 양평군의 행정타운 계획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였다. 내년 착공에 들어가는데 아직 양평군으로부터 이전과 관련한 협조요구는 없었다”고 밝혔다. 즉, 양평군이 먼저 이전 부지를 마련하고, 이전 비용이 신축 비용인 230억원 내에서 진행된다면 이전 신축은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의미다.

김선교 군수의 핵심 공약이기도 했던 행정타운 조성은 지난 2015년 타당성 용역을 진행해 5곳의 후보지를 선정했다. ▲공흥리 675번지 일원(양평장례식장 인근) ▲백안리 460번지 일원(벽산아파트 인근) ▲도곡리 산63-1번지 일원(종합운동장 인근) ▲백안리 288번지 일원(종합운동장 맞은 편) ▲ 도곡리, 백안리 일원(종합운동장 인근) 등이다.

하지만 이전 대상인 9개 공공기관들의 반응이 시원치 않았다. 군이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이전을 희망하는 기관은 우체국, 선거관리위원회, 건강보험공단 등 3곳에 그쳤다.

더 큰 문제는 행정타운 조성의 핵심인 양평군청의 이전은 빠져 있다는 점이다. 군은 양질의 행정서비스 제공과 민원수요 증가 등으로 행정타운 조성이 시급한 문제라면서도 정작 군청 이전에 대해서는 보류해왔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8개 단체들이 경찰서 이전 청원을 진행하면서 행정타운 조성이 선거의 주요 이슈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대부분의 군수 후보들은 행정타운 조성의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는 못하는 실정이다. 이는 장소를 특정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각 후보들이 군청 이전을 포함한 행정타운 조성에 어떤 공약을 발표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명당자리 2018-02-15 08:44:34

    현 경찰서 자리는 명당자리입니다.
    하지만 양평인구수에 비해 경찰서 건물이 너무
    허접합니다.정보과에 일보러 옥탑으로 외벽계단을
    이용해 올라가면서 이렇게 낙후된 건물에서
    근무하시는 경찰관들을 보면서 하루빨리 개선됐으면
    하는바램입니다.
    위치 좋은곳에 지하.주차장 넣고 건물을 최대높이
    올려서 숙직자들 관사까지 생각해서 신축하면
    금상처마 꼭 명당자리를 그대로 살리시길바라며
    여주 이천 구리경찰서 건물도 밴치마킹다녀오시길   삭제

    • awakeCitizenforce 2018-02-12 06:53:56

      옛부터 관청은
      지형, 접근성, 확장성을 두고 정하였다
      어느곳에 위치하느냐에 따라
      그지역의 사회문화발전의 큰 영향을 주었다.
      예로 인근의 남양주,광주등 을보면 알수있다.

      이런점에서 이기사는 매우 긍정적이다.

      현 군수가 행정타운 공약으로 지정한 위 지역이
      과연 양평의 백년지대계에 합당 한지 의심스럽다.
      井底蛙적인 사고,표심에 치우쳐 정한게 아닌가 의심된다.
      한번 이라도 백운봉에 올라서 양평을 내려다 보면 한눈에 알 수 있는것을~~~

      그래서 리더를 잘 뽑아야 된다.
      올바른 선택의 주어지는것이 아니고 시민이 노력하는 데 있다!   삭제

      • 보통사람 2018-02-05 13:21:03

        양평경찰서는 지금 있는부지보다는 공흥리 쪽으로 올라와야 합니다. 제일좋은곳이 두꺼비식당앞족입니다. 그쪽논이 3천평정도 흙을매입하여 조성했지요. 그쪽당값은 양평경찰서 지금있는 자리 3분1도안되지요. 경찰서그쪽당값이 평당 6백만원입니다. 공흥리두꺼비식당앞논 평당2백만원정도 입니다.저는 앞으로 공흥리 나백안쪽그족들이 도시개발지역이라고 생각하지요. 왜일까요. 그곳은 군사보호지역및한강수계지역에서 덜어져있지요 그쪽은 군사시설이없는 유일한곳입니다. 우리양평에서 군사시설이 없느지역이 별로없지요.창대리.덕평리.회현리그리고개군지역 대단한군사보호   삭제

        • 도 사 2018-02-03 09:18:31

          제일 먼저 이전 할 곳은 군청이다.
          경찰서는 지금 자리도 괜찮다.
          우물 안 개구리 발상들은 이제 좀 그만들 하기 바라며, 이제부터라도 좀 합리적인 생각들을 하기 바란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