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가을철 농작업 중 진드기 매개감염병 주의몸에 검은 딱지 생기면 즉시 치료해야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가을철 농작업 중 진드기매개 감염병인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하 SFTS) 감염 우려가 높은 만큼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쯔쯔가무시 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한다. 나이가 많은 농민들은 면역력이 약한 만큼 가족들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예방방법으로는 농작업 및 야외활동 시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입고, 다리를 완전히 덮는 신발을 착용하여 피부노출을 차단해야 한다. 농작업 후에는 입었던 옷은 바로 세탁하고, 작업이 끝나는 대로 샤워를 해야 한다. 진드기 기피제의 사용도 도움이 될 수 있는데 기피제 사용 시에는 성분 및 사용방법을 명확히 숙지해야 한다.

쯔쯔가무시증은 9월 상순에서 11월 하순에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발생하고, 고열·오한·근육통과 함께 검은 딱지와 발진 등 증상을 동반한다. 농작업이나 야외활동 후 감기증상이나 검은 딱지가 발견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조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