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기도, ‘CU편의점 창업지원’ 업무협약 체결사회경제적 취약계층 고용 및 창업

경기도는 ㈜BGF리테일, ㈔경기지역자활센터협회와 지난 11일 경기도청에서 자활사업 참여자가 운영하는 사회공헌형 편의점인 ‘CU새싹가게’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CU새싹가게’는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의 고용 및 창업의 선순환을 추구하는 공유가치창출(CSV : Creating Shared Value) 모델이다.

도는 창업투자 및 점포운영에 필요한 초기투자비를, BGF는 임차비 부담과 가맹비 면제 등 설치를 지원한다. ㈔경기지역자활센터협회는 참여자 모집 및 현장 지도 등 필요한 지원을 함으로써 저소득층의 일자리 창출과 자립을 보다 효율적으로 도울 수 있게 됐다.

BGF는 사업대상지 선정을 통해 CU새싹가게를 오픈하고, 도내 지역자활센터에 제공한 후 참여주민의 점포운영 교육 등을 담당한다. 현재 도내 CU새싹가게는 17개소가 운영 중이다. 향후 점포수가 확대되면 취약계층의 일자리가 늘어나고 창출에 성공하는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율 행정1부지사는 “CU새싹가게는 경기도와 기업이 협력해 저소득층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자립을 지원하는 좋은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기업연계형 사회적일자리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