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지하수 영향조사로 폐공 결정해야”잘못 판 관정으로 주민 불화만 키워

마을이장이 경기도와 양평군이 가뭄 특별대책으로 지원한 관정설치 사업을 주민 동의 없이 자신의 땅에 파 논란인 가운데 주민들은 “이 관정의 인근 500m내에 20여 가구의 지하수 사용에 문제가 없는지 조사해 폐쇄 여부를 결정해 달라”고 민원제기 및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홍 이장은 관정 폐쇄와 관련 마을총회를 열었지만 정작 관정 인근 주민에게는 제대로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종면 서후1리 마을 주민들은 이장이 독단으로 판 관정을 폐쇄하라며 군청 앞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초순부터 문제가 불거진 서종면 서후1리 일부 마을주민들에 따르면 홍 이장은 지난 24일 마을 개발위원회를 열어 마을총회에서 관정 폐쇄 문제를 결정키로 했다. 하지만 개발위원 일부는 이를 반대하고 나섰다. 관정 설치로 가뭄 시 식수 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관정 인근 20여 가구들의 의견이 중요하고, 이를 확인하기 위한 지하수 영향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 26일 마을총회가 열렸고, 관정은 그대로 유지키로 결정됐다. 이 결정에 반발해 개발위원 18명 중 8명이 사퇴하고, 일부 주민들은 군청 및 국민신문고 등에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지난 27일부터는 주민들이 군청 앞에서 1인 시위도 이어가고 있다. 

시위에 나선 한 주민은 “이장이 마을총회를 소집하는데 폐공을 주장하는 관정 인근 주민에게는 문자메세지 발송도 하지 않았다”며 “잘못을 덮으려 자신을 따르는 주민들만 동원해 마을총회를 한 것은 주민들간 불화만 키우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또 다른 주민은 “이번에 판 관정으로 인해 가뭄 시 인근 주민들이 식수 등 물 사용에 어떤 영향을 끼칠 지 조사를 해 만약 문제의 여지가 있다면 폐공하면 된다”며 “아무런 사전 지식없이 주민총회를 열어 폐공여부를 결정한다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 이장은 “휴대폰에 저장된 주민들에게 문자를 발송했고, 주민 대다수가 관정 유지를 희망하고 있다”며 “지하수 영향평가는 군청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지하수법에 따르면 농업용수의 경우 하루 150톤 이상 사용할 경우 사전 지하수 영향조사를 거쳐야 한다. 현재 서후1리의 관정은 하루 100톤 규모라 이 조사가 필요치 않은 시설이다. 하지만 주민들은 가정용 소규모 관정은 큰 규모의 농업용 관정이 인근에 있을 경우 물 사용에 지장을 준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군청 민원을 통해 영향조사를 요구할 계획이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군수 2017-10-13 07:51:12

    군수는 도비.군비를 부적절하게 사용됨에도 왜
    해결을 못 하고있을까.의문이간다.
    혹 홍이장이 성민교회 교인이라.
    이유막론하고 주민의견에서 담당공직자와.서종면장을 지시할때가 오지않았나.해임은 당연하다본다
    12읍면 이장들이 주민의식에서 큰 혜택을 받는줄
    알고있다.이장들 전체가 실추되고있다.
    양평읍협의회장은 양주한병 받았다고 상대이장이
    얘기듯는 것 만으로도 사퇴했다
    이렇게까지 시끄럽게 하면서 연연하는 이유가
    알고싶다.한심하다..   삭제

    • 오늘 2017-10-12 21:27:24

      오늘도1인시위다.참 창피한 일이다.
      얼굴이 철면피다고 본다.
      배짱도 아니고 숨고르기 하시남?
      적박하장격 옥이라고 말도안되는 억지를 왜 부릴까
      누가 조정하는건 아닐까? 엉뚱한사람들 음애하고
      죄는 죄대로 받을것이고 반드시 부메랑으로
      되돌아오리다.하늘아래 부끄러운 일!!   삭제

      • 정배리 2017-10-08 23:44:44

        정배초 동문입니다.
        서울에서 내려가 1인시위자를 만나다.
        내용을 신문기사와 전단지를 보았다.
        너무 충격이었다.서울이면 감옥갈일 아니겠는가
        그 마을에서 순수하게 시위하는 정도로 이장사퇴만을 요구한다.
        임명자는 왜 해임을 유보하고있는가?
        잘못된 것을 이장이 사과하고도 이장직을 내려놓지 않는처세는 큰 문제가 발생되지 않을까
        하고 의문이 생긴다.
        이런문제는 서종면 전체 주민을 무시하는처세다
        협의회장은 타.리에 가뭄해갈을 위해 공개하고
        선정하는것이 옳았으나 이장의특권으로 본인
        땅에 슬쩍해놓고 들통나니 수습하려 정신없고
        참으로 문제많은 이장   삭제

        • 1인시위 2017-10-08 23:27:45

          양편군정 엉망이네.
          몽양선생의 운영문제로 청화대 앞 시위하고
          이장협의회장의 갑질 부정부페로 사퇴를 거부하는
          이장. 해임을 못하는 서종면장.
          어디서부터 잘못된 일인가?
          군청.서종면사무소.각.행사장등등
          힘겹게 1인시위 하는모습 안타깝다.
          면장은 눈치보지말고 해임해야한다.
          무엇이 두려워서 그럴까
          어디가 끝이될지 지켜보면서 대응할것이다.   삭제

          • 서종주민 2017-10-01 05:18:31

            왜? 이장은 주민에게 사전주민설명회.개발위원회.핸드폰문자.방송.주민에게 알리기가 이얾마나 좋은시대에 왜? 대형농업관정을 시공하는데 1~2시간에 끝나는것도 아닌데.마을공동체사업(오천만원사업비)본인땅에진행하면서.왜? 주민모르게 했느냐가 문제에 시발점이다.이사태에 책임을져야한다고본다.이장은.!   삭제

            • 짠지 2017-10-01 04:00:50

              면장님은축근을 잘못두네요
              향상 주변에서 문제가 생김니다
              잘못 끼워진단추는 풀어서 다시
              끼워야합니다 계속끼워맛추려면
              안된니다
              지하수법을 한번보시길바람니다   삭제

              • 개코 2017-09-30 20:58:12

                구린내 냄새가 나는듯한다 냄새 진원지가 어디인지 지켜보겠다 ~ ~   삭제

                • 시민의소리 2017-09-30 06:29:28

                  시민의소리 편집국장님.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야 합니다.
                  기사화가 시작되면 약 일주일 정도 지나면 그냥
                  덮어지는 이런형태 보다는 시리즈로 다루셔서 피해자들도 그렇고 국민의 알 권리가 충족됐으면 하는
                  바랩입니다.
                  지난기사 중 궁금합니다.박명숙군의원 수박사건은
                  어찌됐나요?
                  지속적 시리즈 기사가 필요하다 봅니다.
                  잊혀지는 기사는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이번 이장협의회장 기사도 서종면 망신입니다.
                  신문기사가 떴는데도 면장하고 계속 움직이고
                  있는 처세야 말로 얼굴에 분장한듯해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