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헤드라인
10명 이용에 300여만원…세금 줄줄 새는 ‘어르신 행복택시’이용대상 한정돼 실효성 의문

양평군이 지난 7월부터 운영 중인 ‘어르신 행복택시’ 이용객이 한 달에 10명이라는 사실(본지 8월17일자 3면)이 알려지면서 군의 즉흥적인 교통정책에 대한 주민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더 큰 문제는 이용객이 10여명 수준임에도 보조금은 택시회사에 꼬박꼬박 지급돼 지난 달에만 302만2600원이 지급됐는데도 군은 홍보를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답변 이외에는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는 점이다.

어르신 행복택시는 지난 7월부터 운행 예정이었던 양평읍 백안리~강상면 병산리 순환버스 도입이 택시업계의 반발로 무산된데 따른 대안으로 일주일 만에 전격적으로 운행이 결정됐다. 택시가 2대씩 하루 4회 버스처럼 순환 운행을 하고 있는데 오전 10시·11시는 양평운수에서, 오후 2시·4시는 봉황택시에서 운행한다. 이용대상은 65세 이상 어르신으로, 버스요금으로 이용한다. 승객이 지불하는 요금 1200원을 제한 차액은 군이 지원한다. 군은 지난달 이용고객 10명이 낸 요금 1만2000원을 뺀 총199회 운행비용으로 302만2600원을 택시회사에 지급했다. 택시 1대당 1회 운행 시 평균 1만5000원이 넘는 돈을 지급한 셈이다.

지난 30일 오전 11시 읍사무소 앞 ‘어르신 행복택시’ 정류장. 택시는 도착했지만 이용자는 한 명도 없었다.

어르신 행복택시 이용객이 거의 없는 상태에서 비용만 들어가고 있는데 대해 군은 홍보를 적극적으로 해 활성화하겠다는 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용대상이 65세 이상이기 때문에 마을회관과 노인정에 탑승지점을 찍은 전단을 배포하고 택시기사에게도 나눠줘 홍보를 유도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행복택시도 운영 초기 2~3달간 이용객이 없는 지역도 있었다”며 “많은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지만 계속 실적이 미미하다면 협의를 거쳐 폐지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운행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하기 위해 기자가 지난 25일 오전 10시45분~11시15분 30분간 11시 출발 어르신 행복택시를 읍사무소 앞 탑승지점에서 기다렸으나 택시는 오지 않았다. 지난주에도 세 차례 운행시간에 맞춰 나갔는데 세 번 중 한번은 오지 않았다. 이용객이 없긴 했지만 택시운행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듯했다.

어르신 행복택시를 운행하는 한 기사는 “이용객이 거의 없다. 택시에 전단을 놓는 것으로 홍보가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지속적으로 시행하려면 플랫카드 등 보다 적극적인 홍보와 이용대상 범위를 늘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jhki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버스는 골초 (담배) 2017-09-12 14:15:18

    양평 버스의 가장 문제점
    1. 매번 매일 매시간마다 기사님인 다른분입니다
    (매일 버스 이용하지만 매번 첨보는 기사님..)
    2. 기사님이 출발 직전까지 담배 피우고 운전하십니다 (버스안에 담배 냄새가 진동합니다)
    3. 조금 얼굴 익히고 편한 기사님 생기면
    어느 순간에 다른 동네로 가십니다
    4. 젊은 청년,여자 기사님이 한분도 없습니다
    (버스회사에서 막는 것 같습니다)
    버스회사에서 젊고 유능한 청년,여자 기사님을 채용 해 주길 바랍니다
    또한 한 동네에 오래있게 해 주세요
    매일 보는기사님은 승객을 잘배려해주십니다   삭제

    • 버스 는 영감님 2017-09-12 13:57:29

      서울은 누나,형 청년기사님은 많습니다

      양평은 초고령자60세이상의 영감기사님이 너무 많습니다

      질문을 하면 반말에 성의 없이 답변합니다

      불법주정차 승용차 덕분에 너무 천천히 가서
      3시간에 한대 있는 같은 소속의 버스를
      몇분 차이로 놓치고 조금 시간안에 약간
      맞쳐 달라고 하면 성질 내시고
      그냥 알아다 하시고 가시면 뭐 늦어도 어쩔수 없다고 생각 하지만 성질은 왜 내시는지...

      제일 문제 인점을 몇 가지 위로 적겠습니다   삭제

      • 양평 시민의 소리 2017-09-12 13:30:40

        양평(구길병원)병원 승강장 신설입니다

        정문 바로 앞에 있습니다
        소형 카운티 버스만 정차합니다
        (아래 사거리 정차못합니다 좌회전이라서요 우회적 또한 사거리 정차 불가입니다)

        아래 사거리에서는 용문행 버스만 정차합니다


        시민의 소리 언제나 감사합니다   삭제

        • 하는짓이라고는 2017-09-08 01:18:08

          군청이 하는짓이라고는 앉아서 탁상공론
          택시회사와 짜고친 고스돕이 아닌가 싶다
          버스노선만 늘려주면 될걸 안하는것은
          택시회사에 혜택을 주기 위해서인가 보다
          그 자리에 오래 있다보면 흐려지기 마련
          내년 지방선거에 정말 양평을 위하는
          사람을 뽑아야겠다는 생각입니다.   삭제

          • 이게 뭐야? 2017-09-04 14:14:15

            정말 화가나는군요. 군민들을 위한 순환버스는 준비 다 해놨다가 손바닥 뒤집듯이 없애버리고는 거기다가 택시 회사에 군민들의 세금을 공짜로 퍼 줬다니... 기가 막혀 말도 안 나옵니다. 양평군의 행정력에 기대를 안 한 건 이미 오래전입니다만 정말 시골 촌구석 수준보다도 못하군요. 제발 정신 좀 차립시다. 어르신 택시인지 뭔지 당장 폐지하고 순환버스 시행하세요.   삭제

            • 휴먼빌 2017-08-31 16:56:31

              저도 아래글쓴분의 의견에 공감합니다.
              순환버스 운행 수요조사에 적극 찬성합니다.

              한달 이용객 10명을 위해서 300만원이라면..
              차라리 택시 콜비를 내려서 양평군민 300명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하는게
              더 이득이지 않을까 싶네요..

              당초 순환버스 운행의 취지를 생각해서
              다시한번 검토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강상 양평읍 양평역 공설운동장 간의 순환버스 운행을 적극 찬성합니다.
              양평에서 신구대교의 교통체증 해소및 주차장 부족에도 효과적일 것입니다.

              양평 시민의소리 적극적인 취재 감사드립니다.   삭제

              • 자연인 2017-08-31 14:59:34

                보통 행복택시는 농어촌지역에서 수지타산이 맞지 않아 버스노선이 없거나 있더라도 몸이 불편하여 택시를 타야만 하시는 어르신.장애인분들을 대상으로 하지 않나요.
                양평순환버스는 누가보더라도 인구증가가 지속되고 있고 학생.직장인.어르신 모두 이용할 수 있는 범용.실용성이 있습니다. 순환버스 운행을 수요조사 후 진행해 주시면 감사 드리겠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런 변화도 생기지 않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