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공사 사장, ‘관피아 낙하산’ 임명 이어가나군청 퇴직공무원 출신 황순창 본부장 공모 신청
황주홍 의원, 관피아 방지 개정법안 발의 ‘눈길’

양평공사 신임사장 공모에 양평군청 사무관으로 명예퇴임한 황순창 양평공사 미래성장본부장이 신청하면서 또다시 ‘관피아 인사’ 논란이 일고 있다. 양평공사 임원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는 이번 공모에서 ‘관피아 인사 배제’를 선언했지만 이는 지켜지지 못할 약속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임추위와 양평공사에 따르면 지난 1일 마감된 양평공사 사장 공모에 황순창 본부장을 포함해 2명이 신청했다. 다른 한 명은 공무원 출신이자 경기도시공사 임원인 A씨로 알려졌다. 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1일 마감 시한을 앞둔 오후 5시30분경 A씨가 서류를 접수했고, 곧이어 황 본부장이 접수했다.

황 본부장은 지난 4일 본지와 통화에서 “(사장 공모에 참여할) 계획은 없었지만 지역 전문가가 참여치 않고 외부 비전문가만 신청해 부득이하게 나섰다”며 “2년 가까이 공사에서 근무하며 나름의 공사 발전을 위한 비전과 목표를 세웠고, 전 직원과 단합해 보다 나은 공사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황 본부장의 사장 공모 신청에 대해 공사 노조 측은 큰 불만은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그간 황 본부장이 직원들에게 보여준 성품과 성실함, 직원과의 소통에 큰 문제는 없다는 게 일반적인 여론”이라며 “다만, 유통이나 환경 전문가가 아닌 점은 아쉽다”고 말했다.

임추위는 지난 8일 두 사람에 대한 서류전형을 실시하고 오는 14일 면접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임추위 관계자는 “관피아 인사를 배제하려고 했으나 지역 인재들이 나서지 않아 아쉽다”며 “공정한 심사를 통해 차기 사장을 선임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임추위는 사장 재공모의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 서류전형에 문제는 없어 보이지만 면접심사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사장 재공고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의원(국민의당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지방자치단체장이 지방공사 사장 등 임명 시 지방의회가 인사청문회를 실시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지난달 25일 발의했다.

황 의원은 지자체 공기업의 방만한 경영과 재무건전성이 악화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원인이 현행법상 지방공기업 장의 임명권을 지자체장이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개정안은 지방의회로 하여금 지자체장이 임명하는 지방공기업 장에 대한 인사 청문을 할 수 있도록 법률에 마련해 관피아 인사를 통한 지방공기업 경영악화를 막자는 취지다.

양평공사는 지난 2014년 김영식 전 부군수를 사장으로 영입한데 이어 2015년에는 황 본부장을 채용했고, 올해 3월에는 퇴직 공무원 2명을 본부장으로 영입한 바 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누가되든 2017-09-01 21:50:53

    전에 회사 가봤더니 사무직 졸마 많더만 다들 뭐하는데?
    누가되던 인원 감축이 필요하다
    오휴 난 궁청 민원실인줄 알았다   삭제

    • 강하면 2017-08-23 12:11:47

      정말이지 막판의 극치이다.
      아니 저렇게 주변 이야기는 안듣는 군수가 양평말고 어디에도 없을것이다.
      저걸 어떻게 햐야하지 정말이지 답이 없다...
      양평인인것이 정말이지 부끄럽다. . . . ..   삭제

      • 군수님? 2017-08-23 00:18:32

        군수님께서 이런댓글을
        학인하길 바랍니다.
        행정의 미스를 반성하고
        받아들이기를 바랄뿐이며
        각댓글에 50명이상추천하는
        글은 처음접합니다.
        * * * * *
        행정인분들 이쯤되면 반성하고
        각자의 발빠른 행동으로
        가야되는게 아닌지요???????   삭제

        • 양평ㅋㅋㅋㅋ 2017-08-19 18:02:32

          적자가 계속되면 군민들 피땀흘린돈 들여서
          메꾸고 메꾸도 또 메꾸고 하면 된다는 마인드
          뭐 언젠가는 흑자되더라도 당장은 내주머니에서 돈뺏어가는 기관

          욕하지 말라는 사람들은 나름의 뜻이 있겠지만,
          내 세금 가져가는데 열받지 않을 사람 누가 있으랴~   삭제

          • 사람중심인양평 2017-08-14 09:22:10

            관피아 낙한산에대한 글을보며
            군민의 정서가 많이 바꿨다는거을보며
            양평에 미래가 보이기시작한다.
            댓글에 관에서도 모니터링을
            할것으로 생각하며 이번기회로
            바로서는양평.
            부패에서 벗어나는양평.
            미래가있는양평.
            색깔논이아닌 사람중심의양평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언론다운언론 시민의소리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   삭제

            • 착각 2017-08-12 21:45:18

              이대로의 양평은 안됩니다.
              시대를 역행하는것은 양평발전을
              10년후퇴시키는 일보다 더하는겁니다.
              군민어러분!
              정신 바짝 차릴때입니다,
              착각의늪에 빠진분들 혼좀나봐야지요.   삭제

              • 정신차려 2017-08-12 13:18:37

                서로 줄대주고 공무원끼리는 단합이
                참 잘되는가본데 정상적인 사람들인지 모르겠네
                내년도 군수 의원 잘 뽑아야지
                나랏돈 써가며 생색내고 눈에 뻔히 보이는
                선거운동 하는 거 너무 하는거 아녀?
                체육회국장 공사사장 자원봉사센터장 요직에 공무원출신이라. . . 계속 이리 나갈것인가?   삭제

                • 양평토박이 2017-08-12 13:07:38

                  공무원중심으로 돌아가네요.
                  그 외 사람들에게는 지원기회조차 없군요.   삭제

                  • 딱도하지 2017-08-11 11:48:13

                    유능한 자가 사장이 돼야지 가뜩이나 적잔데 오죽하면 응모를 안할까 이제 관피아는 그만   삭제

                    • 백운봉 2017-08-11 09:35:28

                      지금은 어디서든 스펙보다 인성과 능력을 중시하는 시대입니다. 공무원 4급, 5급출신이런 것들이 중요한게 아니라 열정을 갖고 소임을 다할 수 있는 사람이 중요한 자리에서 일할 수 있어야 합니다.

                      객인적으로 공사 사장직을 원해서 가려고 하는 분이 있다는 것이 이상해 보이지만
                      재직기간동안 격무에 험난하고 어려운 공직생활을 마치고 2년여 동안 양평공사 경영안정화를 위해 애쓰시고

                      이제 건강도 돌보시고 여가도 즐기셔도 되는 상황에서 어려운 결정을 하신만큼 공사와 군의 발전을 위해 소임을 다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