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기도 농기원, 도내 농산물 이용 가공제품 개발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경기농산물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농산물가공제품 개발에 나섰다.

지난 7일 농기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1인당 쌀 소비량이 61.9kg으로 30년 전보다 절반으로 떨어졌다. 도농기원은 경기미의 소비 촉진을 위해 즉석 쌀면과 간편 떡 제조키트, 쌀가루를 이용한 스낵류 등의 제조기술을 개발 중이다. 쌀면과 떡 제조키트는 개발 완료단계에 있으며 스낵류도 조만간 출시할 계획이다.

농기원가공식품 쌀면, 고구마 스프레드, 고구마 말랭이. (사진 = 경기도농업기술원)

또한 경기지역 특산물인 고구마, 콩, 식용곤충을 이용해 농가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간편 농식품과 쌀가루를 이용한 전통주, 고구마로 만든 소주, 소비트렌드를 반영한 프리미엄 청주 등 경기농산물의 부가가치를 향상할 수 있는 양조기술도 올해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경기농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가공품의 개발은 프리미엄 가공식품 시장형성과 소비촉진에 기여할 것”이라며 “농식품연구개발의 확대 및 가공산업의 발전을 통해 농가소득 증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jhki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