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기도 농기원, 장마 후 고온기 '콩 노린재' 주의보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지난 2일 여름철 고온기 콩 병해충인 노린재 방제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도 농기원은 연천 시험포장과 인근 농가의 콩 재배지에 대한 예찰에서 톱다리개미허리노린재(콩 노린재)가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

성충 크기가 2㎝인 콩 노린재는 장마가 끝난 뒤 온도가 높고 습기가 적은 8∼9월에 다량 증식해 콩의 즙액을 빨아 먹는다.

콩 노린재

콩 노린재 피해가 심해지면 성숙기에 콩이 익지 않고 푸른 채로 있어 적당한 시기에 수확할 수 없거나 수확을 하더라도 품질이 떨어진다.

도 농업기술원은 페로몬을 이용한 포획트랩을 설치하거나 콩 꼬투리가 생장하는 시기에 에토펜프록스, 비펜트린 등의 약제를 작목반 단위로 동시 방제할 것을 주문했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지난해 파주, 연천, 화성 등 도내 콩 주산지를 중심으로 콩 노린재가 다량 발생해 수확을 포기한 농가가 적지 않았다"며 "콩 생육 후반기인 요즘 예찰과 적기 방제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jhkim@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