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리조트 수영장서 심폐소생술로 어린 생명 구해
9일 어린아이의 익사사고가 날 뻔했던 양평군내 한 리조트의 야외수영장 시설.

양평군내 한 리조트 안전요원의 신속한 초동조치가 야외수영장에서 물에 빠져 호흡이 멎은 아기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양평소방서에 따르면 9일 오후 2시20분쯤 군내 한 리조트의 야외수영장에서 17개월 된 아기가 엎드린 채 물에 떠 있는 것을 한 수영장 이용객이 발견해 물 밖으로 구조했다.

현장으로 달려온 리조트 안전요원 최아무(30대)씨와 실장 차아무(40대)씨는 아기의 호흡이 멎은 것을 확인하고 재빨리 인공호흡과 가슴압박술을 실시했다. 3분여간 지속된 심폐소생술 끝에 아기는 구토를 하며 의식을 되찾았다.

그 사이 양평소방서 구급차량이 오후 2시50분쯤 현장에 도착했고, 아기는 상태가 호전돼 보호자에게 인계됐다. 구급대원은 응급처치 후 아기를 대학병원으로 이송했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리조트 관계자는 “소방서에서 매년 실시하는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 등 소방안전교육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용은성 기자  ye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