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재
10가구 중 1가구만 ‘가사분담 공평하게’

양평군 가구의 가사분담 실태 조사결과 ‘부인이 주도한다’는 응답이 84.0%로 나타났다. ‘공평하게 분담한다’는 응답은 11.5%로 저조했다.

2016 양평군사회조사보고서에 의하면 남편이 가사에 참여하는 경우는 10명 중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인이 주로 하고 남편이 분담한다’는 응답이 53.3%, ‘공평하게 분담한다’는 11.5%였다. ‘부인이 전적으로 책임진다’는 응답은 3명 중 1명(30.7%)이었다.

20대 응답자 전원(100%)이 ‘공평하게 분담한다’고 해 의식변화를 실감케 했다. 40대는 ‘부인이 전적으로 책임진다(35.7%)’는 응답이 평균보다 높았고, 50대는 ‘공평하게 분담한다(8.0%)’는 응답이 가장 적었다. ‘남편이 주도한다’는 응답은 퇴직시기인 50대 이후부터 나타났다.

성영숙 기자  sys@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