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다문리 용화수 약수터 현장점검도 보건환경연구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6월까지 관할 시·군과 합동으로 약수터 수질개선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전국 최초로 실시되는 이번 점검은 약수터 수질문제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다는 취지다. 지난해 6월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부적합 판정을 받았던 용문면 다문리 용화수 약수터도 대상에 포함됐다.

점검 대상은 도내 380개 약수터 중 지난해 부적합률이 40% 이상인 51개소와, 연구원이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21개소 등 총 72개소다.

중점 점검항목은 ▲수량 확인 ▲지하수량 감소요인 ▲시료채취 2~3일 전 날씨 ▲주변 청결상태 ▲파이프 재질 ▲하루평균 이용인원 ▲자외선 소독기 설치 및 정상가동 여부 ▲기타 주변 오염원 등이다.

수질검사 결과, 부적합 시설에 대해서는 해당 시·군이 사용중지 조치를 취하고 청소와 소독을 통해 오염원을 제거한 후 재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