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평병원 지역응급의료기관 ‘취소’간호사 인력 못 구해… 응급실은 정상운영

양평 유일의 지역응급의료기관인 양평병원이 3년 연속 간호사 인력을 구하지 못해 결국 지정취소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24시간 운영하는 ‘당직의료기관’으로 지정돼 응급실은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양평병원의 응급의료기관 지정취소는 간호사 인력배치 법정기준 미달 때문이다. 이 문제는 응급실 운영 초기부터 지적받았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는 실정이다. 양평병원 관계자는 “간호사들 대부분이 서울‧수도권의 대형병원이나 당직근무가 없는 병원으로 취업을 하고 있어 간호사 인력수급이 너무 힘들다”고 말했다. 군 보건소 간호인력 파견근무 등의 대책을 세웠지만 군 보건소 또한 간호사 인력난을 겪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비교적 근무환경이 좋지만 구인광고를 내도 신청하는 간호사가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군단위 지역의 전문의료진 인력난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지난 2013년 “의료 취약지역일수록 의료 인력이 근무를 기피해 더 높은 인센티브가 필요한 실정”이라며 “의료취약지역 지원금 감액으로 인한 응급의료사각지대 발생을 방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전히 국회와 정부는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병원 관계자는 “당직의료기관으로 지정돼 응급실은 정상 운영되지만 응급관리료는 못 받게 돼 적자폭은 커질 상황”이라며 “지역과 정부의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황영철 기자  hpd@ypsori.com

<저작권자 © 양평시민의소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양평군민 2017-04-16 21:55:52

    양평에있는 국립교통재활병원을 활용하며 얼마나 좋을까........   삭제

    • 용문사람 2017-04-14 01:28:22

      이거 매우 심각한 문제 아닌가요?
      만약에 양평에서 외상환자 발생하면
      닥터헬기가 운영되는 원주기독병원이나 최소한 구리 한양대 병원까지는 가야한다는 소리인데...
      이거 심각한 문제인데...   삭제

      • 군민 2017-04-13 13:00:39

        곧 병원도 문 닫을지 모르겠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