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편집규약 홈 > 안내데스크 > 편집규약

'양평시민의소리'의 경영진과 편집국 전 직원은 시민주주의 창간정신을 수호하고, 언론의 정도를 지키며 내·외부의 압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이 규약을 제정한다.

제1장효력

이 규약은 사규와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제2장편집원칙

양평시민의소리신문의 편집원칙은 창간정신을 이어 성역 없는 취재보도로 권력을 감시하고 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옹호하며 철저한 지역밀착 보도로 지역 주민의 생생한 삶을 담아내는 데 있다.

제3장편집권 독립

1) 양평시민의소리신문의 편집권은 기자들이 공유하며 최종권한과 책임은 편집국장에게 있다.
2) 편집국장은 편집권의 행사에 기자들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
3 )편집국장과 기자는 사회정의와 공익을 위해 편집권을 공정하게 행사하도록 노력한다.
4) 경영진과 편집국장은 편집과 관련한 외부로부터 부당한 간섭이나 압력을 배제함으로써 편집권의 독립을 지킨다.
5) 경영진은 경영과 편집의 분리 원칙에 따라 어떠한 이유로도 편집권을 침해할 수 없다.

제4장편집국장

1) 편집국장은 대표이사의 임명과 편집국 기자들의 임명동의로 선임한다.
2 )편집국장의 자격은 본사 기자로 3년 이상 근무한 자로 한다. 단 자격을 갖춘 자가 없거나 자격을 갖춘 자를 임명치 못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 임명권자 또는 기자 과반수의 추천을 통해 인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임명할 수 있다.
3) 편집국장의 임기가 끝나거나 편집국장 궐위 시 대표이사는 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편집국장을 임명한다.
4) 임명된 편집국장이 현격한 결격사유가 있다고 판단될 시 임명일로부터 2주 이내에 직원 2/3 이상의 서면 제안이 있을 경우 임명권자는 즉시 인사를 철회하고 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신임 편집국장을 임명한다.
5) 편집국 기자들은 편집국장 임명자가 현격한 결격사유가 없을 시에는 통보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에 기자직 사원 총수 2/3의 투표와 과반수 찬성으로 동의여부를 결정하여 임명권자에 통보한다.
6) 편집국장의 임기는 2년으로 하되 연임할 수 있다. 단 임기 중이라도 편집국 기자 2/3의 찬성으로 회사에 편집국장 해임을 요구할 수 있다.
7) 편집국장이 임기 중 해임 등으로 공석이 된 경우 취재부장이 편집국장의 권한을 대행하며, 새로 선출된 편집국장의 임기는 전임자의 잔여 임기 기간으로 한다.

제5장편집국 인사

편집국 기자 등 직원에 대한 인사는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대표이사가 시행한다.

제6장의사결정

1) 편집국장은 편집국의 주요 의사결정에 반드시 기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여야 한다.
2) 편집국 기자는 각종 보도방향과 의제설정에 대해 편집국장에게 의견을 제출하여야 하며, 편집국장은 이를 존중해야 한다.
3) 편집국장은 기자윤리강령 및 실천요강 등과 관련된 편집국의 현안에 대해 편집국원과 협의한다.
4) 편집국장은 편집국의 민주적 의사결정 원칙을 보호하고 준수하여야 한다.

제7장양심보호

1) 기자는 자신의 양심에 따라 취재·보도할 자유가 있다.
2) 기자는 내·외부의 압력에 의한 축소·왜곡·은폐는 물론 특정세력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는 상관의 지시에 불응할 권리가 있다.
3) 기자는 윤리강령 또는 윤리강령실천지침을 어기는 지시를 거부할 권리가 있다.

제11장효력발생

1)이 규약은 대표이사, 편집국 기자 대표, 편집국장이 서명함으로 효력을 발생한다.

(제정) 2012년 12월 26일

 

Back to Top